본문 바로가기

사용기,리뷰

펜탁스의 수동렌즈 smc a50.4 간단 사용기

펜탁스로 첫 dslr을 구입하게 된것은

싸고 풍부한 펜탁스의 수동렌즈군도 한몫을 했다.

그 옛날 필카시절 명성을 날리던 수동렌즈들을 싼 가격에

별다른 제약없이 현재의 디지털 카메라에 사용할 수 있는것은

펜탁스 유저만이 누릴수 있는 특권이 아닌가 생각한다.

그래서 첫번째로 써보게 된 표준 단렌즈 a50.4(중고가 8~10만)

한번 살펴보자


아무래도 처음 쓰는 수동렌즈라서 A접점이 있어서 바디에서 A,S,P,M모드를 아무런 제약이 없는

a렌즈를 먼저 써보게 되었다.



제일 앞에 네임링 그리고 초점링 그리고 마지막으로 조리개 링이 있다

조리개 링에는 초록색으로 A가 있어서 여기에 놓고 바디에 마운트하면 바디내에서 조리개 조절이 가능하다

하지만 초점은 수동 ㅠㅜ;; 쓰면 쓸수록 익숙해지긴 하지만 눈이 점점 아파오는건 ㄷㄷ

뭔가 클래식한 멋이 느껴져서 나름 맘에 드는 디자인이다 +_=

아직 사용한적이 많지는 않고 또 대부분의 사진이 인물사진인지라 올릴사진이 많지는 않다

확실한건 야외에서 반신 아웃포커스에는 최강이라는거다 ㅎㅎ

전신도 잘 되긴 하는데 도저히 사람이 맞출 핀이 아닌듯한 느낌이 ㄷ

이건 사고 나서 처음 찍어본 사진

최대개방에서 빛망울 +_+

마냥 좋아했던 기억이 난다 ㅋ

이건 그냥 느낌 가는데로 찍었는데

번들과 사뭇 다른 느낌의 색감에

정말 렌즈도 색감에 영향을 주는구나 하고 느끼게 된 샷

차분하면서도 색이 다 잘 살아있다 +_+

한낮에는 이렇게 투명한 느낌의 사진도 뽑아준다

물론 실내에서도 발군!

최단 초점거리가 45cm라서 조금 들이대기는 무리가 있지만 그럭저럭 쓸만하다

하지만 테이블 바로 앞에 있는 사람을 찍으면 환산 75미리의 압박으로

얼굴만 크게 나온다 ㅠㅜ;

청계천 등 축제때 찍은 사진

역시 밝은 조리개는 밤에 큰 도움이 된다



혹시나 이 렌즈 사시려는 분들은 주저하지 말고 지르시길 ! ㅋ

이 가격에 이만한 렌즈 없어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