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er

올림픽 공원에 다녀와서

오늘 간만에 마음먹고 올림픽 공원에 갔다 왔다 ㅎㅎ

워낙 유명한 곳이라 그간 소문은 많이 들었지만

가보니 생각보다 엄청 넓어서 깜짝 놀랐다

한바퀴를 다 보는데 대략 2시간 30분 정도가 걸렸다 후덜덜

날은 흐렸지만 오히려 습기가 높아서 걷기에는 그닥 좋지 않은 날이었는데 ㅠㅠ;

그래도 올만에 사진을 찍으니 조금 힘이 났다 ㅋㅋ

가장먼저 볼 사진은 올림픽 공원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세계 평화의 문이란다 ㅋ

처음보는 거라 여러 각도에서 담아봤다
물과 함께

아래에서 보면?

성화 언제부터 저기 있었을까

그리고 안으로 쭉 들어가니 호수가 하나 보인다

호수와 반영

알고보니 조망명소 중 한곳 ㅋ

내 걷기 코스는 우선 오른쪽으로 쭉 걷고 그다음 몽촌 토성쪽을 보는 거였기 때문에

순서대로 소마미술관이 먼저 보였다 +_+


소마미술관 입구

지금은 drawing now

미술관 너머로는 조각공원이 펼쳐져 있다

입구에서 가까워서 그런지 많은 연인,가족 들이 사진을 찍거나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ㅎㅎ
조각공원

나무와 길

굽은길과 조각

분수와 빌딩

두가지다 쭉쭉 뻗어 있어서 얼핏보면 비슷하다 ㅋㅋ

공원답게 꽃들도 많이 있었다

이건 무슨꽃이더라

산책로도 정말 많고 해서 딱 내취향이었다 ㅎㅎ

나무 사이로

안쪽에 보면 또다른 호수가 하나 펼쳐 지는데

여기에는 백로모양 조형물과 정자가 하나 있다

원형


백로와 정자

백로 조형물만 확대해보면 ㅎ

사실 백로인지는 정확하지가 않다 ㅠㅠ;

다르게 보면 사람으로도 보이고

정자 들어가는 입구 주위에 이렇게 12간지가 있다

12간지중 일부

올림픽 공원의 정자

이 안에서 호수를 보면 이런 풍경이 펼쳐진다

뒤로 있는건 올림픽 수영장 ㅎ
지금도 쓰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ㅠㅠ;

돌아다니다 보면 이렇게 돌로 만든 다리가 보이는데

한국 전통의 멋이 엿보인다

쭉쭉 뻗은 메타세콰이어는 언제봐도 시원하다 ㅎㅎ

이렇게 산책로가 잘 되어 있다

굽은길

걷다가 보면 위로도 사람이 다니는데

저기가 몽촌토성이다

이건 목책이라고 예전에 토성으로 쓰이던 때에는 침입을 막는데 사용했다고 한다

드디어 몽촌 토성 입성

올라가니 시야가 확 트여서 기분이 좋아졌다


이렇게 빌딩과 자연이 함께 있다는게 참 대단한거 같다

가면 느끼겠지만 참 자전거를 타는 분들이 많이 있다

나도 나중에 여유가 되면 자전거를 한번 타봐야겠다 +_+

토성 위에서 보는 시각은 좀 색다르다 ㅎ

이렇게 위 아래로 굽은 길이 같이 있다 ㅎ

날이 더운데도 많은 사람들이 찾았었다


 마지막으로 올림픽 공원하면 빼놓을 수 없는

왕따 나무 ㅎㅎ

잔디 한가운데 홀로 서있어서 이렇게 이름 붙인듯 하다

아무렇게나 찍어도 사진 잘 나오는 나무로 유명한데 ㅋㅋ
내가 찍은건 좀 이상하네 ㅠㅠ;

처음 가본 올림픽 공원이라서 한번에 다 보고 오려다가 ㅠㅠ; 조금 힘들었다

나중에는 가고싶은 부분만 딱딱 골라서 가야겠다